한인중독증회복 선교센터
가족 회복교실
Sex 중독회복
인터넷 중독 회복
니코틴 중독 회복
다이어트 음식중독
  회복
쇼핑/부채중독 회복
도벽(Shoplifting)
  회복
우울증 회복
장애/만성병 회복
12단계 회복프로그램
바이블 12단계
  회복원리
바이블 회복/적용
청소년 12단계
  회복프로
이혼 12단계
  회복프로그램
음성/영상 12단계
  회복
정서/심리 회복
  프로그램
회복참고자료
신문잡지 회복기사
회복자의 편지란
중독증 회복 방송국
영상 회복방송
중독/의존증 회복
  모임교재
베데스다 연못
  회복목회
 

today_1 / total_416647



이해왕 선교사 2023-03-08 오전 10:03:50

전화상담은 중독회복의 첫 관문


하나님의 은혜로 1999년 10월 1일에 한인 중독증회복 선교센터가 설립된 이후 2022년까지 24년간 필자가 진행해온 3,700여회의 회복모임들에 참석한 총 연인원은 1만 9천 579명으로 평균 1회 모임에 5~6명이 참석했다. 그리고 12단계 회복모임 참석자들 중에 1~2달 이내에 또는 3개월 100일 회복파티를 마치고 그만 둔 사람들이 65%, 1년 이상 3년까지 회복작업을 계속한 사람들은 35%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, 24년 동안에 500여명 이상이 회복모임에 참여했으며, 이들 모두는 전화상담을 통해서 회복을 시작했다.

한인 중독가정들의 회복작업은 7~8년 동안 가족들의 힘으로만 최선을 다하다가 실패해 가족이 회복기관에 첫 상담전화를 걸 때부터 시작된다. 주로 어머니나 아내가 전화를 걸며, 상담 소요시간은 30분 이상이다. 첫 전화상담으로 회복모임에 참석하는 경우는 거의 없고, 3개월 또는 1년 후에야 참석하며, 전화상담 가족의 2% 미만이 정기적으로 회복모임에 참석한다.

필자가 24년 동안 직접 받아온 상담전화는 총 3,806 건으로, 연평균 158명의 전화상담을 해왔지만, 코로나 기간에는 2020년 61건, 2021년 52건, 2022년에는 49건으로 연평균 158명보다 69% 감소했다.

전화상담의 중요성과 효율성은 중독문제 가정들에게 회복방법들을 알려주고 그간의 고통들에 대한 위로와 나을 수 있다는 희망을 전해 주는 효과가 있었다. 요즘은 날로 스팸전화들이 극심해져서 안심하고 상담전화를 받기가 어려운 상황이라 안타깝다.

2022년도 중독전화상담 49건 중에 10대는 10명(20%)이었고 성인이 39명(80%)으로 10대보다 3.9배 많았다. 중독별로는 마약 23건(47%), 도박 15(31%), 알코올 6(12%), 게임 1(2%), 성중독과 처방약 중독과 같은 기타중독 4건(8%)으로 마약, 도박, 알코올 상담이 90%나 많았다. 성별로는 남성 42명(86%), 여성 7명(14%)으로 여성의 마약문제는 10~40대, 도박의 경우는 50~70대였다. 마약전화상담 23건 중에 10대는 7명, 30대 이상 16명으로 성인이 10대보다 9명이 더 많았다. 이는 10대부터 마리화나를 접한 학생들이 대학에 들어가서도 피웠으며, 직장에 다니거나 결혼을 해서도 계속 남용하고 있음을 의미한다.

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2020년 6월 기준 미국인의 13%가 코로나 19와 관련된 스트레스나 힘든 감정들을 대처하는 방법으로 새로 약물들을 사용했고, 기존 약물 사용자들은 더 남용했다. 미 의학 협회에서도 이러한 추세는 계속되고 있으며, 40여개 주들에서는 약물사용 장애자들에 대한 지속적인 우려와 함께 오피오이드 관련 사망률이 증가되었다고 했다.

이렇게 기존 중독자들의 약물남용 증가와 새로운 약물사용자들이 두 자리 숫자로 늘었지만 코로나 팬데믹 기간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오프라인 회복모임들은 모두 문을 닫을 수밖에 없어져서 회복 중에 있던 중독자들 또한 재발이 많았다.

한 설문조사에 참가한 3,254명 중 71.4%가 코로나19 동안 온라인 미디어 사용이 증가되었다고 했다. 실제로 코로나 기간 동안 세계 모든 지역에서 모바일 기기와 함께 보내는 시간이 늘어났으며, 2022년 미국의 일일 모바일 기기 사용 시간은 3년 전보다 39.3% 증가했다.

최근 조사에 의하면 미국인 스마트폰 사용자의 74%가 집에 스마트폰을 놓고 나온 경우 불안한 마음에 휩싸였으며, 47%는 자신이 스마트폰에 중독된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. 또한 10대들의 32%가 스마트폰에 중독된 것으로 조사되었는데도 이 문제에 대한 한인 부모들의 상담은 아직 없는 실정이다.

스마트폰은 ‘모든 행위중독의 온상지’이며, 마약까지 구할 수 있는 연락망으로 사용되고 있다. 특히 전화상담이 코로나 기간에 50%~69%까지 계속 대폭 줄어든 현상은 부모와 가족들의 스마트폰 남용으로 마약, 알코올, 도박 등의 기존 중독자를 회복으로 안내하는데 열심을 보이지 못하게 되는 ‘가족단위의 중독치유 불감증’으로 이어지고 있는 증거로 보고 경각심을 가져야만 한다.

▶ 미주 한국일보 인터넷신문 - 전화상담은 중독 회복의 첫째 관문
(2023년 2월 27자 미주한국일보 오피니언 난에 기고한 글임)
http://www.koreatimes.com/article/20230226/1454840

▣ 미국 지역별 LA/CHICAGO/NEW YORK 영상 합동회복모임- 요일 및 시간표 안내
http://www.werecovery.com/bbs/board.php?bo_table=online_3&wr_id=2

▣ SEOUL지역 영상 합동회복모임 실시 - 요일 및 시간표 안내
https://cafe.daum.net/addictionsmini0A0/WLsV/5

이해왕 선교사 http://www.werecovery.com
* 지역별 12단계 영상 회복모임 참여 및 중독증 치유 교재 구입문의-미국 (909) 595-1114
* 미국에 거주하시면 전화번호와 상담내용을 남겨주십시오!
* 한국이나 기타 국가에 거주하시면 음성으로 용건과 이메일 주소를 정확히 알려주십시오!

 

다음글 :

스마트폰 남용이 부른 중독치유 불감증

이전글 :

중독자와 가족이 함께 회복이 필요한 이유