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인중독증회복 선교센터
가족 회복교실
Sex 중독회복
인터넷 중독 회복
니코틴 중독 회복
다이어트 음식중독
  회복
쇼핑/부채중독 회복
도벽(Shoplifting)
  회복
우울증 회복
장애/만성병 회복
12단계 회복프로그램
바이블 12단계
  회복원리
바이블 회복/적용
청소년 12단계
  회복프로
이혼 12단계
  회복프로그램
음성/영상 12단계
  회복
정서/심리 회복
  프로그램
회복참고자료
신문잡지 회복기사
회복자의 편지란
중독증 회복 방송국
영상 회복방송
중독/의존증 회복
  모임교재
베데스다 연못
  회복목회
 

today_20 / total_351742



이해왕 선교사 2017-01-27 오전 6:42:23

중독별 전화상담 분석자료 (2016)


신문 제목 - 마리화나, 다른 마약으로 가는 '통로'

한인중독, 마약 관련 48%
도박 28%…음주 11% 순

가주내 기호용 마리화나 판매 시행을 앞두고 한인사회 마약 관련 중독 문제가 심각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.

한인중독증회복센터(이하 중독증 센터)에 따르면 지난해 한인사회 중독문제 전화상담통계 중 마약 관련이 48%로 가장 높았다.

중독증 센터의 이해왕 대표는 “마리화나 판매가 합법적으로 시행되면 마약중독 증가는 불 보듯 뻔한 일”이라며 “이미 중독문제 상담의 반 수 정도가 마약 관련”이라고 밝혔다.

센터는 지난 한 해 동안 149명의 한인들과 전화를 통해 중독관련 상담을 진행했다.

이 대표는 특히 청소년들의 마약 중독 증가를 우려했다. 그는 “마리화나 남용도 문제지만 더 큰 문제는 마리화나가 다른 마약을 하게 하는 게이트웨이 역할을 한다는 점이다. 마리화나에 중독되면 통제력이 상실되고 안전개념을 지킬 수 없어 아무 마약이나 하게 된다”며 “실제 15세 이전부터 마리화나를 피우기 시작한 26세 이상의 성인 중 62%가 코케인을, 9%가 헤로인을 경험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”고 전했다.

이외에도 한인 중독문제 상담으로는 도박이 25%, 음주 11%, 인터넷 게임 중독이 10%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

또한 중독증 센터는 2010년부터 2016년까지 7년간의 통계도 함께 발표했는데 총 1361건의 상담중 마약중독 관련 상담이 599건으로 44%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. 뒤를 이어 도박 28%, 알코올 12%, 게임 11%, 음란물 2% 순이었다.

상담자별로는 남성이 82%로 여성(18%)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. 특히 알코올 중독은 남성이 여성에 비해 7:1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마약과 도박은 남성 대 여성의 비율이 약 4:1 정도였다.

(2017년 1월 23일자 미주 중앙일보 오수연 기자 글)
http://www.koreadaily.com/news/read.asp?art_id=4956128

 

다음글 :

한인 중독상담 3분의 2는 마약 (2017년 전반기)

이전글 :

중독별 전화상담 분석자료 (2015)